지학순정의평화기금
 

  
 justice(2015-06-25 16:56:11, Hit : 1520
 P2949_2015_0621_0502.jpg (234.4 KB), Download : 113
 우즈베키스탄인권연합 옐례나 대표 체포 고문에 대한 기자회견(가톨릭신문)


▲ 지학순정의평화기금 박민나 사무국장이 6월 9일 서울 서초동 외교센터 입구에서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탄압받는 우즈벡 주민을 보호하라
  

지학순정의평화기금 외 7개 단체
지학순정의평화상 받은 단체 대표
우즈벡 정부로부터 가혹행위 당해
강제노동 중단·보도환경 보장 촉구

  
“강제노동을 국제사회에 알려온 인권활동가에 대한 탄압을 중지하라!”

제18회 지학순정의평화상을 수상한 단체 ‘우즈베키스탄 인권연합’(Human Rights Alliance of Uzbekistan)의 옐례나 우를라예바 대표가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정부에 의해 가혹행위를 당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내 인권 시민단체들이 항의하고 나섰다.

사단법인 지학순정의평화기금(이사장 김병상 몬시뇰)과 공익법센터 어필 등 7개 단체로 구성된 기업인권네트워크(KTNC Watch)는 6월 9일 서울 강남구 서초동 외교센터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월 31일 우즈벡의 강제노동을 국제사회에 알려온 옐례나 우를라예바 대표가 경찰에게 체포돼 18시간 심문·구타·성적 모욕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즈벡 정부에 대해 ▲면화 산업 강제노동 중단 ▲옐례나 우를라예바 대표의 가혹행위에 대한 정부관료 처벌 ▲인권 활동가와 언론인의 보도환경 보장 등을 촉구했다.

한국정부에 대해서도 우즈벡의 강제노동과 인권탄압을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명백히 밝힐 것과 강제노동으로 생산된 우즈벡 면화수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국정부는 공기업인 조폐공사의 현지 합작법인을 우즈베키스탄에 설립해 강제노동으로 수확한 면화로 지폐를 제작하고 있다. 또 한국기업인 대우인터내셔널은 현지 최대규모의 면화 처리시설도 운영하고 있다.

지학순정의평화기금 박민나 사무국장은 이날 회견문을 통해 “정부는 우즈베키스탄의 강제노동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이를 묵인하고 있다”며 “강제노동으로 생산된 면화 수입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세계 5대 면화 생산국인 우즈벡은 목화재배에 아동과 주민들을 강제동원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우즈벡 정부는 지난 2008년부터 아동의 강제노동을 법으로 금지했지만, 노동력 착취는 당국의 묵인 속에 여전히 자행되고 있다.


김근영 기자 (gabino@catimes.kr)





72  복자품 오르는 이성례 순교자·최양업 신...  justice 2015/07/01 1473
 우즈베키스탄인권연합 옐례나 대표 체포 ...  justice 2015/06/25 1520
70  18회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보도  justice 2015/05/04 1745
69  18회 가톨릭신문 보도내용  justice 2015/05/04 1533
68  18회 한겨레신문 보도  justice 2015/04/30 1530
67  제18회 지학순정의평화상 심사경과 보고  justice 2015/04/29 1444
66  2015년도 총회  justice 2015/04/29 1428
65  제18회 정의평화상 시상식 사진입니다~  justice 2015/04/14 1401
64  제18회 정의평화상 시상식을 잘 마쳤습...  justice 2015/03/17 1509
63  제18회 정의평화상 시상식에 초대합니다  justice 2015/03/04 1525
 
  [1][2] 3 [4][5][6][7][8][9][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