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학순정의평화기금
 

  
 justice(2012-02-16 11:39:32, Hit : 5686
 빈민 아이들 새 교실서 공부하게돼 설레요.


  한국희망재단, 필리핀서 나눔 실천

» 파실초등학교 5학년 세이브릭스가 집 앞에 서 있다. 파실바랑가이 골목은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정도로 비좁다. 박민나 작가 제공 머리가 닿을락 말락 낮게 널린 옷가지에서 물이 뚝뚝 떨어진다. 골목 바닥은 아낙네들이 빨래하고 버린 물로 질펀하다. 오래된 생활폐수로 미끌거리는 바닥을 아이들은 맨발로 휘젓고 다닌다. 출근시간과 등교시간이 훨씬 지났는데도 악취 풍기는 골목엔 젊은이들과 아이들이 넘쳐난다. ‘간이 피시방’에서 총 쏘는 게임을 하거나 골목을 서성이며 시간을 때운다.

지난 1월 말 국제협력 시민단체인 한국희망재단(이사장 최기식 신부)과 함께 찾은 필리핀 세부의 빈민가인 파실 바랑가이(마을이란 뜻)의 풍경이다. 지지직거리는 앞집의 라디오 소음이 그대로 들릴 정도로 좁은 골목 양옆엔 널빤지로 아무렇게나 덧댄 집 1200여채가 다닥다닥 붙어있다. 상하수도 등 생활에 필수적인 기반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아 마을 사람들은 우물과 화장실을 함께 쓴다. 월평균 소득은 2500페소(6만5000원)란다.

세부 가난한 마을의 아이들
대부분 돈 없어 학교 못가고
학교도 교실 부족 3교대 수업
새건물 기증받고 기쁨의 미소

하루 생계를 잇기도 힘든 사람들에게 배움은 호사로운 소리다. 필리핀은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이지만, 푸소(삼각으로 접은 코코넛잎 안에 쌀을 넣어 찐 밥) 100개 만들어 팔면 겨우 7페소를 버는 빈민가의 부모들로선 아이들의 교통비와 급식비를 대기도 어렵다.

열한살 세이브릭스(파실초 5년) 가족은 23m²(7평) 정도의 방 한 칸에서 부모와 결혼한 오빠 부부 등 모두 9명이 살고 있다. 그래도 세이브릭스는 5남매 중 행운아다. 유일하게 학교에 다닌다. 다른 형제들은 돈이 없어 공부를 포기했다.

세이브릭스가 다니는 학교는 파실 지역에서 하나뿐인 공립초등학교다. 학생들은 지금까지 건물이 부족해 하루 4시간씩 3교대 수업을 해야 했고, 전교생 2400여명이 변기 8개를 사용해야 했다. 학교시설도 빈민가 못지않게 열악했다.

그런 아이들에게 한국희망재단이 피드더칠드런(사회개발단체)과 함께 새 건물을 지어주었다. 2층 신축 건물엔 컴퓨터실을 비롯한 8개의 교실이 들어섰다. 새 교실에는 흰색 벽면에 백열등을 설치해 한층 밝아졌고, 화장실은 물론 선풍기도 4대나 설치됐다. 이 학교 초등생들은 이제 3부제가 아닌 정상 수업을 하게 됐다. 또 넓은 테이블에 무리지어 앉아 하던 수업에서 벗어나 개인 책상에서 공부할 수 있게 됐다. 재단은 이번 작업에 참여한 건축가들의 자원봉사와 남은 후원금을 사용해 곧 교실 2개를 증축할 예정이다.

준공식이 끝나고 세이브릭스와 아이들은 새 교실을 뛰어다니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5학년인 마넬(12)은 “새 교실에서 공부할 생각에 몹시 설렌다”며 “교실이 밝아 공부도 더 잘될 것 같다”고 밝게 웃었다. 이 학교 교장인 나바로 플로레파인은 “안전이나 디자인 측면에서 새 건물은 다른 공립학교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이제 잘 관리하는 것이 선생님과 학생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세부(필리핀)/글·사진 장수경 기자 flying710@hani.co.kr


  “가진 이가 자기 것 나눌때 세상 변하죠”

» 희망재단 이사장 최기식 신부
“가진 사람이 자기 것을 나눌 때 세상이 변할 수 있지요.”

최기식(69·사진) 신부는 필리핀 세부의 파실초등학교 아이들에게 ‘희망의 교실’을 증축할 수 있도록 다리를 놓아준 이다. 이곳의 딱한 사정을 알게 된 그는 20여년 전 원주교구에서 ‘천사의 집’을 지을 때 인연을 맺은 독지가 김경숙(85)씨에게 후원을 요청했다. 평생 힘들게 모은 재산을 어려운 이웃들과 나눠온 김씨는 필리핀 빈민가 학교의 딱한 사정을 듣고 5억원을 쾌척했다.

최 신부는 1982년 부산 미문화원 방화사건으로 옥고를 치렀다. 당시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군부의 유혈진압을 미국이 방관하고 비호했다며 불을 지른 고신대생들에게 영향을 준 수배자 김현장씨를 숨겨줬다는 이유로 그는 국가보안법 위반 및 범인 은닉 혐의로 체포되었다.

최 신부는 “당시 사건 이후 절망 속의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겠다는 마음이 더 커졌다”고 회상했다. 그 뒤로 최 신부는 아동과 청소년, 노인 돌봄 봉사에 앞장서왔다. 특히 지난해 한국희망재단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복지와 나눔에 대한 실천을 제3세계로 돌렸다. 최 신부는 “세계적으로 빈부의 격차는 천국과 지옥의 수준으로 커져가고 있다”며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나눔이 절실함을 호소했다.

장수경 기자






360  조규만 주교님 착좌식(평화신문)  justice 2016/06/01 922
359  조규만 주교님 원주 교구장으로 부임하셨...  justice 2016/04/05 1027
358  "항쟁의 전통으로 일어서자"-가톨릭뉴스 ...  justice 2015/11/18 1199
357  우즈베키스탄 인권연합에 대한 탄압 기자...  justice 2015/06/10 1511
356  강우일 주교 "4.3 치유에 미국 노력 ...  justice 2015/04/07 1472
355  세월호 1주기 광주대교구 행사  justice 2015/02/04 1412
354  죽음의 비, 집속탄 수입 즉각 중단하라  justice 2012/06/07 3563
353  "얼마나 더 죽어야 확산탄 생산 멈출텐...  justice 2012/03/13 4045
 빈민 아이들 새 교실서 공부하게돼 설레...  justice 2012/02/16 5686
351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정의란 무엇인가?"...  justice 2011/11/03 3456
 
  1 [2][3][4][5][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