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학순정의평화기금
 

  
 justice(2009-12-24 11:35:00, Hit : 4137
 6000375011_20091224.jpg (33.3 KB), Download : 302
 너무 일찍 짐을 짊어진 아이



  미얀마의 한 불법이주 소년이 22일 국경도시인 마에 소트의 한 쓰레기장에서 플라스틱을 모으고 있다. 최악의 생활환경과 강제송환의 두려움에도, 수백명의 난민들이 이곳에서 쓰레기 더미를 뒤져 모은 플라스틱을 팔아 하루 1달러의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다. 미얀마에선 수십년간의 정치적 혼란과 빈곤을 피해 국경을 넘으려는 난민들이 인접국 타이와의 접경지대로 몰려들고 있다. 1984년 미얀마-타이 국경지대에 첫 난민수용소가 생긴 이래, 현재 9개의 난민촌에 14만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공식 집계가 되지 않은 난민은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 : 한겨레신문  





334  아시아 인권위원회 성명서  justice 2010/06/09 4172
333  미얀마 사례연구로 본 세계인권운동의 한...  justice 2010/06/08 3931
332  "나치보다 더한 강제수용소에 분노"  justice 2010/02/05 4711
331  끝났지만 끝나지 않은 스리랑카 내전  justice 2010/02/05 5799
330  교육이 미래다 '달리트 마을의 희망가'  justice 2010/01/25 5466
329  아시아, 태평양에만 1억2200만 어린이...  justice 2010/01/15 4147
328  강제추방과 경제원조 '은밀한 거래'  justice 2010/01/06 3947
327  끝나지 않은 '몽족의 비극' 베트남전 비...  justice 2009/12/29 5916
 너무 일찍 짐을 짊어진 아이  justice 2009/12/24 4137
325  탈레반이 '소프트 타깃'을 노리는 까닭  justice 2009/12/17 3796
 
  [1][2][3] 4 [5][6][7][8][9][10]..[3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