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학순정의평화기금
 

  
 justice(2005-09-22 16:22:09, Hit : 5683
 네팔:인권 단체들 위협받아

네팔: Udayapur & Biratnagar 인권 단체들 위협받아

현재 네팔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권단체들은 이중의 위협에 직면해 있습니다. 네팔 영토의 약 70%를 장악한 마오이스트들로부터 끊임없이 자신들의 활동에 협력하라는 협박아닌 요청을 받고 있고, 어쩔 수 없이 이들과 만나거나 하게 되면 네팔정부측으로부터는 마오이스트를 지원한다는 비난 속에 체포나 고문, 구금 등의 위험에 직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문제는 마오이스트들이 장악한 지역이나 마을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권운동가들에게 더욱 심각합니다.

아래에 언급된 Udayapur와 Biratnagar 지역 인권단체들의 경우가 그 예입니다. 현재 많은 인권운동가들이 신변위협으로 인해 이 지역을 떠난 상태이며, 현재 지방관청은 이들에 대해 마오이스트 그룹에 지원금을 보냈다는 누명을 씌워 체포를 하려고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권운동가들은 네팔정부의 어떠한 감시나 괴롭힘이 없이 활동을 자유롭게 수행할 수 있도록 보장받아야 합니다. 네팔 유엔인권감시단 대표에게 네팔정부가 인권단체들에 대한 근거없는 위협을 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주십시오. 여러분의 조그마한 손길이 현장에서 일하는 활동가들에게는 커다란 도움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건 상세정보]

2005년 6월 28일, Udayapur와 Biratnagar 지역 인권단체들은 마오이스트 그룹으로부터 극 지역 다른 정치정당 대표들이 함께 참석하는 대화 프로그램에 참석해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인권운동가들은 정치적 의제를 논의하는 것이 아니라 마오이스트 그룹이 장악하고 있는 지역에서 활동가들이 겪고 있는 어려뭄과 인권현안들을 논의하기로 하는 조건으로 프로그램 참석에 동의했다.

6월 28일 지역의 정치정당 간부들도 참석한 이 회의에서, 인권운동가들은 마오이스트들에게 자신들이 활동하는 마을에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마을에서 활동하는 동안 본인들의 안전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한 (정치상황으로 발생한) 지역에 떠돌아다니는 유민들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도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인권운동가들의 이러한 요구에 대해, 마오이스트들은 이 지역에서 일하는 모든 엔지오(NGO) 들의 활동을 감시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인권단체들은 이 대답을 미묘한 위협으로 느꼈는데, 마오이스트들은 더 나아가 인권운동가들은 모두 마오이스트 정부에 등록을 해야 하고 활동보고서를 자신들에게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인권운동가들은 활동보고서를 제출하는 데에는 동의했지만, 마오이스트 정부에 등록하는 것은 거절하고 곧바로 행사장을 떠났다.

그 다음날, 인권운동가들은 모든 인권단체들은 마오이스트 정치대표 (Ex-Commissar)를 만나야 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들이 이에 관해 무대응으로 일관하자, 계속 이를 요구하는 연락이 왔다. 마침내 인권운동가들은 회의를 열어서 정치대표를 만나 자신들의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7월 22일 마오이스트들과 인권단체들 사이에 다시 한번 회의가 개최되었다. 회의에서 마오이스트들은 모든 인권운동가들은 자신들의 정부에 등록할 것, 모든 활동 진행상황을 보고할 것, 그리고 인권단체 직원과 활동가들의 이력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인권단체들은 다시 한번 마오이스트들에게 활동보고서를 제출하겠지만, 명부 등록이나 이력서 제출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7월 26일 인권운동가 중 한 명이 구역수석담당관청(Chief District Office)으로부터 출두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다음날에도 비슷한 전화가 오자, 인권운동가들은 이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모임을 가지고 관청에 출두하기로 결정했다. 7월 27일 인권운동가들이 구역수석담당관청 사무실에 갔을 때, 수석구역공무원, 육군소령, 특수경찰대 간부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은 활동가들에게 왜 테러리스트들을 만났는지를 캐물었다. 활동가들이 자신들은 단지 마오이스트들에 의해 마을에서의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을 해결해 보려고 이들을 만났다고 대답했다. 그 자리에 참석한 인권운동가들 중 4명이 이에 대한 진술서를 제출했다.

그 다음날, 인권운동가들은 구역수석담당관청으로부터 다시 출두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이들은 만약 가게 되면 감금과 고문을 당할 거라는 두려움에 이를 거부했다. 7월 31일, 많은 인권 단체들이 고인이 된 인권운동가인 프라카쉬 카플(Prakash Kafle)을 추모하기 위해 행사장에 갔을 때, 이들은 다시 한번 관청에 출두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그 자리에는 지방행정관과 지구 행정관도 참석할 거라는 말을 전해 들었다. 인권운동가들은 관청에 회의 참석에 대한 정식 초청장을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다음날, 그들은 지역발전위원회가 개최하는 대화 프로그램에 참석해 달라는 정식 초청장을 받았다.

하지만 인권운동가들이 회의장소에 도착했을 때 거기에는 군 관계자들과 경찰, 특수경찰대와 함께 지방행정관과 지구행정관, 다른 공무원들이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 정부 관료들은 활동가들을 테러리스트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난하며, 이들의 모든 활동과 움직임이 상세히 감시당하고 있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회의 중간, 지구행정관인 람 쿠마르 수바(Ram Kumar Subba) 지구행정관과 자가이쉬 카드카(Jagadish Khadka) 지방행정관은 네팔정부와 국왕의 뜻에 반하는 모든 단체들은 폐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활동가들이 보는 앞에서 회의에 참석한 공안대 간부들에게 이들에게 눈을 떼지 말고 감시하라고 말했다.

인권운동가들은 또한 가이갓(Gaighat)지역을 떠나서는 안된다는 명령을 받았다. 활동가들 중 한 명인 바라람 다와디(Balaram Dawadi)가 구역수석공무원에게 본인의 업무 때문에 지방으로 가야 할 일이 있다고 허락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이 요청은 거절당했다. 회의 후, 인권단체들은 끊임없이 지역에 주둔중인 군부대(Vulke 18 No. Army Battalion)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자신들의 신변에 큰 위협을 느낀 많은 활동가들이 가이갓 지역을 떠나 현재 다른 곳에 머물러 있다. 현재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구역수석담당관청은 이들 활동가들을 마오이스트들에게 돈을 기부했다는 죄목으로 체포할 계획이라고 한다.






334  네팔: 한 남성, 공안부대에 의한 구금 ...  justice 2005/09/22 5578
333  태국 : 버마 이주노동자 232명 불법 ...  justice 2005/09/22 6059
332  인도: 벵갈 서부지역의 마을 주민, 기근...  justice 2005/09/22 5821
331  필리핀: 민다나오의 마귄다나오 지방 내...  justice 2005/09/22 5823
330  인도: 27년이 지나서야 찾은 투표권  justice 2005/09/22 5534
329  파키스탄: 인권운동가 아들, 변사체로..  justice 2005/09/22 6327
 네팔:인권 단체들 위협받아  justice 2005/09/22 5683
327  인도네시아: 23세 고문 피해자에 대한 ...  justice 2005/09/22 6030
326  인도: 인권활동가 정부관료에 불법구금되...  justice 2005/09/29 6100
325  늘어만 가는 범죄, 누구의 책임인가?  justice 2005/09/29 5831
 
  [1][2][3] 4 [5][6][7][8][9][10]..[3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