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학순정의평화기금
 

  
 justice(2009-03-09 11:31:18, Hit : 3423
 6000198772_20090309.jpg (46.8 KB), Download : 286
 "일촉즉발, 티베트의 봄"


티베트 무장봉기 50주년을 사흘 앞둔 7일, 영국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서 티베트 독립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행진을 마친 뒤 티베트 깃발과 함께 광장에 누워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일촉즉발, 티베트의 봄"
  
“지금 티베트에선 언제라도 폭력사태가 폭발할 수 있다.”
10일 티베트 무장봉기 50주년과 14일 라싸 독립시위 1주년을 앞두고 티베트 전역에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라싸를 비롯해 티베트인들의 주요 거주지역은 외국인들의 접근이 금지된 가운데 ‘비공식적 계엄상태’에 있다는 전언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라싸에는 몇 천명의 무장병력이 깔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최근 라싸 시내 전역에 군대가 진주하고 저격수까지 배치됐다고 전했다. 조캉과 드레펑, 세라 등 주요 사원은 중무장한 병력에 완전히 포위됐고, 젊은 승려들은 고향으로 추방당했다. 포탈라궁도 무장병력에 둘러싸인 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긴장이 감돌고 있는 지역은 라싸만이 아니다. 인도의 티베트 망명정부는 중국 당국이 티베트 새해인 로사르(2월25~27일) 기간에 시위가 터질 것을 우려해 라싸를 비롯해 간쑤성 샤허와 구이저우성 퉁런, 쓰촨성 리탕 등 티베트인 거주지역에 군대를 배치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달 티베트 동부의 한 다리 밑에선 폭발물이 발견되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선 이미 승려들이 거리로 나섰다. 쓰촨성 아바주에선 지난 1일 티베트 승려 50여 명이 종교의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티베트 망명단체 ‘자유 티베트를 위한 학생들’이 밝혔다. 지난달 26일엔 20대 승려 1명이 손으로 그린 티베트기와 달라이 라마의 사진을 들고 거리로 나와 군중이 보는 앞에서 분신자살을 기도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달라이 라마에 대한 비난을 강화하며 시위 재발에 대비하고 있다. 양제츠 외교부장은 7일 “달라이 라마는 종교인이 아니라 정치적 망명자”라며 세계 각국에 달라이 라마의 방문을 받아들이지 말라고 촉구했다. 양 부장은 “달라이 라마는 중국 영토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티베트에서 중국 군대와 중국인을 내쫓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베이징/유강문 특파원





290  '죽은 인권의 사회' 스리랑카의 피해  justice 2009/04/06 3779
289  인권상은 무슨! 묻지마 발목잡기  justice 2009/03/31 3355
288  박해받는 파키스탄 여성과 종교적 소수자...  justice 2009/03/17 3394
287  미얀마 유감(遺憾)  justice 2009/03/11 3224
 "일촉즉발, 티베트의 봄"  justice 2009/03/09 3423
285  철창 너머 드러난 21세기 생지옥  justice 2009/02/25 3106
284  타밀반군, 국제사회에 휴전중재 요구  justice 2009/02/23 3412
283  변호사 잡는 인도  justice 2009/02/23 3446
282  25년 '피의 스리랑카 내전' 막내리나  justice 2009/02/09 3412
281  눈물, 가자의 유일한 마르지 않는 샘  justice 2009/02/06 3060
 
  [1][2][3][4][5][6][7] 8 [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